한국낚시업중앙회

큰 빚 이끼벌레(펌자료)

감사 | 2014.08.17 15:23 | 조회 5066


연재 사이언스 톡 큰빗이끼벌레는 왜 4대강에서 대거 번식했나
[레알? 사이언스톡]독성 여부 두고 전문가 의견 엇갈려…“4대강 호수 됐다는 증거”

머니투데이 | 글 | 입력 2014.08.10 08:29

굴림 돋움 바탕 맑은고딕 폰트 크게하기폰트 작게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스크랩하기
내 블로그로 내 카페로 고객센터 이동 [머니투데이 글=변태섭 과학칼럼니스트][편집자주] 머니투데이는 매주 1편씩 과학칼럼코너인 `레알? 사이언스톡` 코너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함께 마련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과학전문가들의 생활밀착형 칼럼을 통해 유익한 정보를 만날 수 있습니다.

[[레알? 사이언스톡]독성 여부 두고 전문가 의견 엇갈려…"4대강 호수 됐다는 증거"]


최근 4대강(한강·금강·낙동강·영산강) 유역에서 큰빗이끼벌레가 잇따라 출현하고 있다. 처음에는 강변에서 주로 보이더니 6월 10일 남한강에서는 강바닥에서도 발견됐다.

4대강 조사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교수는 "큰빗이끼벌레가 강변에 주로 서식해 수거하면 된다던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의 대책은 틀렸다"며 "큰빗이끼벌레가 강바닥에 대거 서식하면서 생태계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실제 4대강 조사위원회가 금강 강바닥을 촬영한 영상에서는 큰빗이끼벌레가 강바닥에 대거 서식하고 있었다.

◇1㎜ 크기 개체가 모여 군집 생활

해삼처럼 생긴 큰빗이끼벌레는 1㎜ 안팎의 작은 개체들이 한 덩어리를 이루며 살아가는 태형동물이다. 지난 6월 금강에서 발견된 2m 크기의 군집은 수많은 큰빗이끼벌레가 모여 있는 셈이다.

생소한 이름 탓에 갑자기 나타난 것으로 생각하는 이도 있지만 사실 큰빗이끼벌레는 1994년과 2001년, 2004년의 봄·여름철 갈수기 때 대청호 등에서 이미 존재가 보고됐다.

이 외래종이 들어오게 된 배경에 대해 전문가들은 양식장에서 키우는 수입 물고기를 통해 큰빗이끼벌레 휴면아(休眠芽)가 유입됐을 것이라고 추정한다.

휴면아는 내부의 세포덩어리를 딱딱한 키틴질이 둘러싸고 있는 태형동물의 특수 구조로, 열악한 생존 환경을 견딜 수 있게 한다. 그러다 온도 등 생육조건이 맞으면 세포덩어리에서 새로운 개체가 형성된다.

큰빗이끼벌레의 또 다른 독특한 점은 몸의 99.6%가 물로 이뤄졌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벌레의 독성 여부를 두고 전문가들 사이에선 의견이 엇갈린다.

강원대 최재석 환경연구소 연구교수는 큰빗이끼벌레 자체에는 독성이 없지만 집단 폐사하는 과정에서 암모니아 등 위해성 물질이 다량 유출돼 생태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한다.

실제 큰빗이끼벌레의 농도가 15%인 수조에 넣은 물고기는 40분 만에 모두 폐사했다. 군체가 부패하면서 발생한 암모니아 탓이다.

반면 환경부는 큰빗이끼벌레가 독성이나 수질오염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주장한다.

오히려 이들 벌레가 유기물을 섭취해 일시적으로나마 수질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어 쉽사리 한쪽으로 결론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유속 감소·개흙 등 뚜렷한 변화

다만 이번 논란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큰빗이끼벌레가 왜 4대강에서 대거 번식하게 됐느냐는 것이다.

환경 전문가, 시민단체 등은 "댐, 저수지, 호수 등 정체 수역에서 사는 큰빗이끼벌레가 4대강에 나타나게 된 것은 4대강이 강이 아니라 호수가 돼 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지적한다.

녹색연합 황인철 평화생태국장도 "4대강에 16개 보를 세워 물길을 가로막았기 때문에 물이 흐르지 않는 강이 돼 버렸다"며 "강이 호수처럼 변하는 호소화(湖沼化)가 상당부분 진척됐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실제 4대강조사위원회가 6월 6~11일 4대강 27개 지점에서 유속을 조사한 결과 12곳(44%)의 유속이 초속 2㎝이하로, 측정 불가능한 정도였다.

박창근 교수는 "4대강 사업 이전에는 강물이 흐르는 속도가 초당 50~100㎝였다"며 "그때보다 최소 30분의 1 수준으로 유속이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4대강 보 상류 22개 지점의 강바닥 표면에서 20㎝ 깊이로 채취한 하상토의 성분을 분석했더니 16분의 1~256분의 1㎜ 크기인 끈적끈적한 개흙(뻘)의 비율이 평균 28%에 달했다고 밝혔다.

4대강 사업 이전에는 강바닥 개흙의 비율이 10% 미만이었으나 현재는 낙동강 20%, 영산강 20.5%, 금강 54.75%, 한강 16.33%에 달했다.

국토환경연구소 이현정 책임연구원은 "유속이 느려지면서 흙 등이 퇴적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천생태계 변화 꼼꼼히 살펴봐야

문제는 이 같은 환경에선 녹조가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고, 수질 역시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유속이 느려지면 물의 자정능력이 떨어져 부영양화가 일어나기 쉽다. 게다가 수온까지 올라 식물성 플랑크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녹조가 발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이현정 책임연구원은 "개흙이 덮으면서 강바닥이 산소가 부족한 혐기성 상태로 변해 저서 생물들이 살기 매우 힘들어졌다"고 말했다. 하천 생태계가 고유 모습을 잃어버릴 수도 있다는 경고다.

측정결과 물에 녹아있는 산소량을 나타내는 용존산소량은 강 표면의 경우 4~6ppm을 기록했지만 강바닥은 0.5ppm 수준으로 거의 0에 가까웠다.

지난해 3월 남한강의 강천보에서 재첩이 집단 폐사했는데, 재첩이 살던 모래 위에 개흙이 덮이면서 숨을 쉴 수 없게 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었다.

재첩 집단폐사처럼 강바닥에 개흙이 계속 쌓이면 모래층에 사는 생물들은 호흡을 못해 죽게 되고, 이들의 사체가 부영양화를 초래해 녹조 현상이 가속화된다.

또 큰빗이끼벌레는 식물성 플랑크톤과 인·질소 등 영양염류를 먹이로 하기 때문에, 녹조는 큰빗이끼벌레의 확산의 원인이 된다.

대거 번식한 큰빗이끼벌레가 암모니아를 내뿜고 폐사하면서 하천 생태계를 악화시키고, 이들 사체가 또 다시 부영양화를 이끌어 녹조 발생의 원인이 되는 악순환이 계속 될 수 있다는 얘기다.

환경운동연합 염형철 사무총장은 "4대강 보를 철거하는 것은 사회적인 합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당장 실행으로 옮기긴 어렵다"면서도 "보의 수문을 개방하는 것은 법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어려움이 없기 때문에 우선 수문을 열어 강물이 원활히 흐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큰빗이끼벌레는 4대강 사업으로 신음하는 자연이 보내는 경고일지 모른다.

그래서 지금 해야 할 일은 큰빗이끼벌레의 생리, 대량발생 원인, 개체수 증가가 하천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심도 깊은 연구를 진행하는 한편, 4대강 사업으로 인한 하천생태계의 변화를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다.

※본 콘텐츠 저작권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과학향기(scent.ndsl.kr/index.do)에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글=변태섭 과학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8건 - Page 1/8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제 13회 화성시장배 낚시대회 개최 알림 강과장 2022.07.06 16:16 1557
공지 2022년 홈페이지 내용 일제 정비 협조요청 강과장 2022.03.25 11:28 2632
156 아산시, ‘낚시쓰레기 되가져가기’ 캠페인 추진 사진 강과장 2022.04.01 09:14 785
155 2022년 필드스탭 모집 첨부파일 강과장 2022.03.25 10:32 995
154 해수부와 한국낚시업중앙회의 '낚시업 발전을 위한 간담회' 개최(21.11 강과장 2021.11.19 14:54 919
153 모바일 선외기 가이드 엔지문의요 어우실지낚시터 2021.10.04 23:02 810
152 코로나 19 거리두기 4단계 시행(질병관리본부 지침) 첨부파일 강과장 2021.07.09 17:21 831
151 어째, 이런일이.... [3] 신봉낚시터 2019.09.26 10:23 2393
150 모바일 감사에 감사를 드립니다^^^ 신봉낚시터 2019.04.18 17:47 1470
149 280kg 참다랑어 잡은 12살 소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019.04.12 01:42 1508
148 낚시면허제 관련 법률 유무 및 향후계획 장차장 2018.10.19 10:45 1566
147 전설의 낚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017.10.30 06:07 1949
146 '낚시', '등산' 제치고 국민 취미생활 1위 등극 사진 관리자 2017.10.17 18:55 1743
145 뱀장어 포획채취 금지기간 및 금지체장 신설 시행 관련 안내 첨부파일 운영자 2017.06.28 17:49 1607
>> 큰 빚 이끼벌레(펌자료) 사진 첨부파일 감사 2014.08.17 15:23 5067
143 수온이내려갑니다^^언능언능준비하시고대어하세요^^^ 사진 어심9 2014.06.23 14:52 3871
142 6월25일 정기감사(전반기): 감사단 감사 2014.06.22 03:29 2625
141 낚시터의 시설 및 장비 세부기준 첨부파일 [1] 운영자 2014.06.18 15:50 3486
140 닻벌레문제 해결법 사진 첨부파일 [1] 감사 2014.06.18 15:41 3513
139 2014 낚시전문교육 현장 보고 사진 첨부파일 감사 2014.04.03 23:27 2151
138 주무관청 업무보고 첨부파일 감사 2014.02.09 08:21 2102
137 수익사업 첨부파일 감사 2014.02.09 08:20 2711



열린마당

HOME

▶ 자유게시판

사단법인 한국낚시업중앙회
010-2662-0744
사단법인 한국낚시업중앙회
(사)한국낚시업중앙회 | 주소 :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서봉로 1006-4, 2층 | 고유번호 : 124-82-13850 전화 : 031-227-0744-5 | 팩스 : 031-353-0715 | 이메일 kfca1993@naver.com COPYRIGHT 2009 www.koreafca.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