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낚시업중앙회

가마우지 피해 관련 신문기사_연합뉴스 2020. 6. 15.

박진수차장 | 2020.07.13 10:09 | 조회 341

"가마우지 너를 어찌할꼬"... 소양호 민물고기 씨 마를라 '골머리'

2020-06-15 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수백마리씩 떼 지어 다니며 닥치는 대로 먹어치워 어족자원 고갈"



소양호 하천 민물가마우지 [인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소양호 하천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치는 민물가마우지(이하 가마우지) 급증으로 강원 인제군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먹성 좋은 가마우지가 민물고기를 닥치는 대로 먹어치워 어족자원의 고갈시킬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15일 인제군에 따르면 기러기처럼 일정한 대형을 유지하면서 무리 지어 다니는 가마우지는 3∼4년 전부터 소양호 하천 일대에 서식하면서 주민에 의해 목격되더니 지난해 개체 수가 급증했다. 이는 해마다 내수면 어족 자원 증식을 위해 치어 방류사업을 지속해 어족자원이 풍부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마우지는 먹성이 왕성해 강을 헤집고 다니며 어종에 상관없이 민물고기들을 닥치는 대로 먹어 치운다. 이로 인해 민물고기의 씨를 말려 내수면 어족자원의 고갈을 가져오는 등 생태계를 교란할 우려가 매우 크다.



떼 지어 먹이 활동하는 민물가마우지 [인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양호 하천 생태계의 불청객인 셈이다.
이에 인제군을 비롯한 영서지역 시군 어업인들은 가마우지의 피해가 심각해지자 지난해 4월 '내수면 어족자원을 고갈시키는 가마우지 퇴치를 위한 유해동물 지정 건의서명부' 환경부에 전달했다. 하지만 도내수면 자원센터를 통해 유해조수로 지정해 달라는 건의서를 전달받은 환경부는 이렇다 할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유해조수로 지정해서 인위적인 퇴치나 개체 수 조절이 필요하지만, 국제 자연보호연맹의 관심 필요종으로 지정돼 있다 보니 포획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민은 "가마우지가 수백 마리씩 떼를 지어 다니며 민물고기를 닥치는 대로 잡아먹어 어족자원 고갈과 생태계 교란이 우려된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인제군 관계자는 "왕성한 번식력과 함께 우리나라 텃새로 정착한 가마우지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전반에 대한 정밀 분석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가마우지로 인한 피해는 춘천과 원주 등에서도 발생하고 있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6/15 11:23 송고, 본 기사는 연합뉴스와의 계약없이 전문 또는 일부의 전재를 금합니다
Copyright (C) Yonhapnews.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건 - Page 1/1
보도자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 「수산자원의 이식승인 기준」 고시 전부개정 알림 강과장 2021.10.18 16:18 263
4 민관합동 낚시터 안전점검 실시 최국장 2021.08.04 12:05 238
3 낚시터 방류어 국내산 사용관련 MOU 체결 첨부파일 최국장 2021.08.04 12:03 234
2 중앙회 전속 필드스텝 모집 활동 시작 첨부파일 최국장 2021.08.04 12:02 238
>> 가마우지 피해 관련 신문기사_연합뉴스 2020. 6. 15. 사진 첨부파일 박진수차장 2020.07.13 10:09 342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



열린마당

HOME

▶ 보도자료

사단법인 한국낚시업중앙회
010-2662-0744
사단법인 한국낚시업중앙회
(사)한국낚시업중앙회 | 주소 :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서봉로 1006-4, 2층 | 고유번호 : 124-82-13850 전화 : 031-227-0744-5 | 팩스 : 031-353-0715 | 이메일 kfca1993@naver.com COPYRIGHT 2009 www.koreafca.kr ALL RIGHTS RESERVED.